상단여백
HOME 충청프레스룸 대전
유성구, 성폭력‧가정폭력 및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 펼쳐성폭력 추방주간 맞아 민·관·경 합동캠페인 및 불법촬영 합동점검

30일 오전 유성온천역에서 유성구와 유성경찰서, 여성단체협의회 등 유관기관이 성폭력‧가정폭력 및 불법촬영 근절 합동캠페인을 벌였다.

대전 유성구는 지난달 30일 오전 유성온천역에서 성폭력추방주간을 맞아 아동과 여성이 성폭력·가정폭력 및 불법촬영 범죄로부터 안전한 유성을 만들고자 ‘민·관·경 합동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합동캠페인은 성폭력·가정폭력 예방 및 피해자 보호에 대한 구민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구와 유성경찰서, 유성구 여성단체협의회, 기타 유관기관 및 단체 등 민‧관·경 30여명이 합동 진행하였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서는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불법촬영을 뿌리 뽑기 위해 공중여성화장실에서 불법촬영탐지기 2종(전파, 렌즈)을 활용해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또한 점검이 실시된 화장실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촬영 행위는 반드시 단속된다’는 안내 문구를 출입문에 부착하는 등 불법촬영행위 근절을 위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구 관계자는 “합동캠페인을 통해 관련 기관 간의 안전망을 강화하고, 구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고자 한다”며, “아동과 여성이 안전한 도시 유성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불법촬영 탐지장비가 필요한 일반인은 가까운 동 주민센터에서 무료로 대여할 수 있다.

김동완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충청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