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청프레스룸 충남
생활보장분야 실적 향상 방안 모색17일 도청서 2020년 정부합동평가 대비 시·군 간담회 개최

충남도는 17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2020년 정부합동평가 대비 시·군 지표 담당 공무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정부합동평가는 1년 동안 지자체가 추진한 업무와 시책 등 도정 운영 결과에 대해 종합 평가하며, 이를 통해 지자체 간 경쟁을 유도하고 지방행정 발전을 도모한다.

이번 간담회는 도와 시·군 간 업무를 공유하고, 정부합동평가에 대비해 부진한 지표를 분석·보완하는 등 생활보장분야 실적 향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시·군 지표 담당 공무원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간담회는 지표 설명, 사례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태안군 ‘보호결정 수급률’ ▲청양군 ‘지자체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확인조사 기간 내 처리율’ ▲서천군 ‘자활참여자 성공률’ ▲예산군 ‘전체 수급권자 의료급여 실적’ ▲아산시 ‘의료급여 부당이득금 징수 및 처리실적’ 등 지난해 지표별 우수 지역 사례 발표를 통해 업무 내용을 공유했다.

또 토론을 통해 실적을 점검하고, 지표별 실적 증진을 위한 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최상진 도 사회복지과장은 “올해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서는 평가에 대한 지표 담당자의 인식 변화는 물론, 행정적 지원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생활보장분야 5개 지표의 실적 제고를 위해 매월 시·군 경쟁을 유도하고 정기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정부합동평가를 함께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충청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